역사/유래

History 현재 밀양의 모습[view] 1975년 밀양의 모습[view] 1910년 밀양의 모습[view]

삼한시대

  • 변진 24개국 중 “미리미동국”이라는 작은 부족국가로 추정되고 변한의 땅으로 가락국에 속하였다.

신라시대

505 지증왕 6년

  • “미리미동국”을 신라에 병합하여 “추화군”을 두었다.

757 경덕왕 16년

  • 전국을 9주로 나누고 군현의 명칭을 고칠 때 “밀성군”이라 하고 밀주의 관내에 소속시키면서 5개의 속현을 두었다.

고려시대

995 성종 14년

  • 전국을 4도호부 10도로 구분할 때 경주와 함께 영동도(嶺東道)에 속했으며, 밀성군의 격을 높여 “밀주군”으로 개칭하였다 그리고 2군(창녕군, 청도군) 4현(현풍현, 계성현, 영산현, 풍각현)을 관하에 두었다.

1018 현종 9년

  • “밀성군사”로 칭하였다.

1275 충렬왕 원년

  • 조천의 반란으로 계림부에 속하다가 후에 “밀성현”으로 승격되었다.

1285 충렬왕 11년

  • “밀성군”으로 승격되었다.

1390 공양왕 2년

  • “밀양부”로 승격되었다.

조선시대

1392 태조 원년

  • “밀성군”으로 칭하다 태조 3년(1394) “밀성부”로 다시 환원되었다.

1401 태종 원년

  • “밀성군”으로 되었다가 태종 15년(1415) 주민의 호수를 기준하여 천호 이상의 고을을 모두 도호부로 만들게 되었는데 이때 “밀양 도호부”로 되었다.

1895 고종 32년

  • 칙령 제98호에 의거 23부제 실시로 소지역주의를 채택함에 따라 도이하의 부 · 목 · 군 · 현도 폐지되고 전국이 36군으로 개편될 때 “대구부 밀양군(시지역은 부내면)”으로 되었다.

1896 고종 33년

  • 칙령 제36호로 경상남도 밀양군으로 개칭되었다.

근대

1910년 9월 30일

  • 조선총독부 관제의 공포와 동시에 조선총독부 지방관 관제가 공포되고 면제의 실시에 따라 1910년 10월 1일부로 “밀양군 밀양면”으로 되었다.

1914년 3월 1일

  • 면의 명칭 및 구역이 합병되어 12면을 두었다.

1931년 4월 1일

  • 읍제 시행에 따라 부령 제103호로 대전, 순천, 안동등과 함께 밀양면이 “밀양읍”으로 승격되었다.

현대

1963년 1월 1일

  • 법령 제1177호로 삼랑진면이 “삼랑진읍”으로 승격되었다.

1966년 7월 15일

  • 군조례 제103호로 삼랑진읍 “임천출장소”가 설치되었다.

1973년 7월 1일

  • 대통령령 제6543호로 하남면이 “하남읍”으로 승격되었다.

1989년 1월 1일

  • 법률 제4050호로 밀양읍이 “밀양시”로 승격되어 밀양시(6동 28통 316반)와 밀양군(2읍, 9면)으로 분리되었다.

1995년 1월 1일

  • 법률 제4774호로 밀양시, 밀양군 통합으로 “도 · 농 복합형의 밀양시”(2읍, 9면, 6동)가 설치되었다.

1998년 9월 21일

  • 지방자치법 제4조 5항에 의거 인구 5,000명 미만 과소동 통합으로 “행정동 용활동을 내일동에 통합”(2읍, 9면, 5동)이 되었다.

담당부서
기획감사담당관 기획담당(☎ 055)359-5032)
최종수정일
2017.11.09

본문 유틸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