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 비쥬얼대체텍스트


현재 위치

> 소개 > 지명유래

지명유래

상동면

본래 상동면이었으며, 산이 빼어나고 물이 맑으며 수풀이 무성하고 돌은 서리같이 희어서 참으로 구의낙토라 하였다.

금산리(金山里)

옛날의 평능부곡인데 마을에는 금곡원이 있었으며, 마을뒤 분항산 산정에는 봉수대가 있었고, 산록에는 분통곡이 있는데 감여가 성지에 이르기를 "선녀가 구곡(九谷)뒤 옥교봉에서 와서 이곳에서 분당장을하였다." 고 전한다.

고정리

본래의 이름은 고리였으며 혹은 노진(魯津)이라고도하였다. 쇠를 깎아 세운 듯한 백여길의 대(坮)위에 몇 그루의 노송이 서 있으며 이를 속칭 만년송이라 한다.

매화리(梅花里)

옛부터 매화리라 하였다. 마을 북쪽 매전천가에 벼랑이 있는데 마전암이라 한다. 세상에서 전해오기를 가야시대의 이서국 땅인데 신라가 이서국을 칠 때 이서국의 많은 병마가 벼랑 아래로 떨어진 뒤부터 마전암이라 부르게 되었다.

신곡리(新谷里)

오악현의 유지라 한다. 오곡리, 사지라라 하였다.조방장대, 즉 깊은 연(淵)에 높은 돌 벼랑이 튀어나온 곳인데 임진왜란때 조방장 정희연의 영병이 주둔 하였으므로 조방장대라 부르게 되었다. 안인리, 옥산리, 도곡리, 파서리

갓 골

신덕마을 뒷산에 있는 산간분지를 가리키는 지명인데, 나무가 우거진 곳이라 하여 갓골이라 한다. 옛날 이곳에 신덕사라는 절이 있었다하여 지명을 신덕이라 하였다. 현재 절터는 확인이 되지 않고 있으며 산속마을이라고도 부른다.

보 두 껄

길곡과 외가곡 사이 들판에 남아있는 지명인데, 옛날 보두꾼과 마꾼들이 쉬어가는 주막껄이었다고 한다. 이곳은 고려시대이래 유천역, 신원, 분항 봉수대등과 인접하여 성현도(청도)에 이르는 교통 통신상의 길목이며 용가역 피발창에 소속된 기발꾼과 보잘꾼들이 자주 이용하는 휴게소가 있었다. 보발꾼은 말타고 달리는 기발꾼과는 달리 걸어서 나라의 급한 공문을 전달하는 관속들인데 민간에서 삯을 받고 급한 심부름을 하는 보행꾼과는 구별된다. 보두꾼이란 이런 보발꾼과 보행꾼을 통들어 가리키는 것으로 이들이 잠깐 쉬었다는 주막껄을 흔히 부둣껄이라 한다. 이곳에도 옛날에 주막과 연못이 있었고 대추나무와 백일홍도 있었다. 지금도 백일홍나무의 그루터기가 있고 대추소라는 연못의 지명이 남아있다.

오 산

오곡마을 앞에 있는 산으로 원이름은 오체산이다. 산세가 아름답고 그 모양이 까마귀가 하늘을 날아오르는 듯한 형상이라 하여 생긴 이름이라 한다. 오곡이라는 마을이름도 오산 아래 골짜기에서 유래된 것이다.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상동면 055-359-6593
최종수정일 :
2017.11.09

본문 유틸리티

  • 인쇄
  • 뒤로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