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 비쥬얼대체텍스트


현재 위치

> 소개 > 지명유래

지명유래

실혜산(가지산)의 줄기가 서쪽으로 뻗어 내려와 백암산, 중산, 보두산에 이른다. 이면의 동쪽은 백암산의 정상인 백암봉을 중심으로 하여 산내면과, 서쪽으로는 보두산에서 내려온 비학산의 능선을 사이에 두고 상동면과, 남쪽으로는 단장천을 경계로 해서 단장면과 밀양시, 북쪽으로는 백암동, 중산, 보두산의 능선을 경계로 하여 각각 면계를 이루고 있다. 이면의 뒤쪽으로는 큰 산이 둘러 싸고 있으며 앞으로는 넓은 들판이 펼쳐져있다. 산내면의 동천과 단장면에서 내려오는 단장천이 합류되어 단장천을 이루면서 이면을 통과하여 의천강으로 흐른다.

조선초기 밀양 도호부 시대에는 중동면으로 편입되었다. 당시에는 밀양 도호부 동쪽에 있었으며 상동면과 하동면의 중간에 있다고 해서 중동면이라고 했다. 지금의 산외. 산내 단장등 세면을 포괄하는 넓은 구역이었다. 산외면은 임진왜란후 17세기 초에 방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때 산외면에 해당하는 방리로는 희곡, 금곡, 남가곡, 와야 , 죽원등 5개 리였다. 그 후 추화면을 중초동, 중이동, 중삼동면으로 분할한 일이 있다. 그러다가 1880년에는 중초동, 중이동면을 페합하여 추화면으로 환원하였고, 중삼동면은 단장면으로 개칭되었다.

1895년(고종 32)에 추화면을 분할하여 추화사내면과 추화 산외면으로 나뉘었다. 이 면의 동쪽에 있는 백암봉을 경계로하여 그안쪽에 있는 중초동면을 추화 산내면이라 하고 그 바깥쪽에 있던 중이동면을 추화 산외면으로 했다. 이 때 본면의 방리로는 희곡, 금곡 죽동 죽서 와양 엄광 남기리등 7개 리가 있다. 방리의 표기도 다시 변경되었는데 죽원이 죽동, 죽서로 나누어졌다. 1914년 행정구역의 명칭변경에 따라 추화산외면에서 산외면으로 개칭되었다. 1965년 6개 법정리에 소속된 자연 마을을 조정하여 19개의 행정리로 재편성하였다. 유적으로는 금천리의 지석묘군과 고분군, 다죽리의 지석묘군과 고분군 등이 있고 또 봉성사지와 엄광사지 등이 있다.

다죽리(茶竹里)

본래의 이름은 죽원이었는데 상말로 다원이라고도하였다. 마을앞에 관율숲이 있었는데 밤밭이 없어지고 마을이 생겨 밤밭 즉, 율천이라 부르게 되었다.

금곡리(金谷里)

용암산, 독조산이 둘러있고 마을 앞엔 금수가 흘러 일찍부터 마을이 융성하여 밀양부의 동창이 있었다. 운문사의 창건주 비허선사가 살았던 봉성사 유지가있다.

금천리(琴川里)

본 이름은 와야(瓦野)인데 마을 앞에 금교들이 있으며 상말로 금물고(琴勿古), 또 욕요라 부른다. 마을 동천단장천 하류엔 긴 못이 있었는데 등연이라 불렀으며 그 남쪽에 칠곡이 있고 그 북쪽에 관율숲이 있어 동림이라 하였다.

엄광리(嚴光里)

본래는 남가곡(南佳谷)인데 일명 엄광 사절이 있어 엄광리라 하였으며, 상촌.중촌을 합하였다. 마을 뒷산을 엄광산이라 하며 또는 실혜산이라 한다. 지금은 행정리동으로 숲촌, 다촌으로 나누었는데, 다촌은 엄광사에 딸린 차밭이 있었던 곳이다.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산외면 055)359-6623
최종수정일 :
2017.11.09

본문 유틸리티

  • 인쇄
  • 뒤로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