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밀양뉴스

2023 지역무형유산 보호지원사업 도시 선정

작성자 : 공보전산담당관 작성일: 2022-09-16 조회 : 85회
20220916-밀양시,2023 지역무형유산 보호지원사업 도시 선정(2).JPG
20220916-밀양시,2023 지역무형유산 보호지원사업 도시 선정(1).JPG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문화재청 주관‘2023 지역 무형유산 보호지원사업’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매년 공모를 통해 지역에서 전승되고 있는 국가 및 시·도 무형문화재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지속 가능한 전승 활용 기반을 마련하는‘지역 무형유산 보호지원 사업’대상지를 선정하고 있다.

시는 밀양아리랑을 중심으로 지역 무형문화유산 활용 방안 신청서를 제출해 높은 평가를 받아 국비 1억원 포함 총 3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

공모 선정으로 내년에는 밀양아리랑을 주제로 지역무형유산 행정 역량 강화 및 학술대회 개최, 무형유산 협력 네트워크 구축, 관광 자원화와 홍보 콘텐츠 개발 등 다양한 세부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아리랑 및 국가무형문화재인 백중놀이와 도지정 무형문화재인 무안 용호놀이, 감내게줄당기기, 법흥상원놀이, 작약산 예수재를 비롯한 비지정 무형문화재의 가치 실현 방안까지 포괄하고 있어 지역문화유산 역량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

박일호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지역 대표 문화브랜드인 밀양아리랑이 대한민국 무형문화재의 중심이 되고, 밀양시가 부울경 무형문화재 활성화 허브 도시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밀양시 삼문동 옛 법원·검찰청 부지에 국립무형유산원 밀양분원과 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이 건립 중으로 아리랑의 고장 밀양이 명실상부한 전통 무형유산 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누리 저작권정책

만족도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 담당자 : 공보전산담당관 공보담당 전화 : 055-359-5628